논평/뉴스

[뉴스원] 부산 진보정당·시민단체 "국민 없는 개헌토론회 다시 해야"

뉴스
작성자
makeourfuture
작성일
2017-08-31 17:22
조회
22

부산 진보정당·시민단체 "국민 없는 개헌토론회 다시 해야"






0002919389_001_20170831134757072.jpg

노동당, 녹색당, 새민중정당, 우리미래, 정의당 부산시당이 31일 오전 부산시청 앞에서 개헌국민대톤회 졸속 추진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17.8.31/뉴스1 © News1 박기범 기자

(부산ㆍ경남=뉴스1) 박기범 기자 = 부산지역 진보정당과 시민단체가 지난 29일 열린 부산·울산·경남지역 '헌법개정 국민대토론회'가 "시민없는 토론회였다"며 비판하고 나섰다.

노동당, 녹색당, 새민중정당, 우리미래, 정의당 부산시당은 31일 오전 부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회 개헌특위는 시민의 의견을 듣겠다며 11차례에 걸친 토론회를 준비했다"며 "첫 행사인 부산 토론회에는 토론도, 국민도 없었다. 개헌국민토론회를 다시 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부산 토론회는 홍보기간이 일주일이 채 되지 않았고, 쟁점이 38개에 이르지만 이를 소개하는 자료집은 당일 공유됐다"며 "많은 국민들이 관심을 갖고 있었지만 200명으로 참석자가 제한돼 토론회 시작 이후 시민들과 청원경찰의 대치가 계속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토론회는 교수7명, 시의원 1명으로 구성, 지역민심을 대변하기 보다 자기 전공이나 관심만 얘기했다"며 "시민을 위한 사전 정보 공유도, 토론준비도 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또 "토론 당일 행사장인 부산시청 앞에서는 동성애·동성결혼 반대를 외치는 집회가 열렸고, 이들이 토론회 참석을 위해 긴 줄을 서는 등 인산인해를 이뤘다"며 "특정단체가 조직적으로 개입해 시민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것을 제지할 방법이 없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지금과 같은 토론회가 유지된다면 새로운 시대상황을 대변한 개헌은 이뤄질 수 없다"며 "시민이 중심이 되는 헌법개정이 이뤄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30일에는 부산참여연대가 '국회는 진정성 있는 자세로 국민과 함께 하는 개헌에 나서야 한다'는 논평을 내고 "부산 토론회의 준비과정 전체에 걸쳐 부산시민과 지역 시민사회단체의 뜻을 반영하려는 노력은 전혀 없었다"며 "국민과 함께하는 개헌’이란 진정성에 강한 의구심 가질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부산참여연대는 Δ토론회 준비 및 선정과정에서 시민, 시민단체와의 공동 준비 Δ개헌특위 자문위원 제안 공개 및 초안 중심 토론 진행 Δ충분한 시민 참여 및 특정 집단 좌석 점유율 막기 위한 대책 마련 등을 요구했다.

pkb@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 주소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POD&mid=etc&oid=421&aid=00029193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