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뉴스

청주청년허브센터 시작도 전부터 '삐걱'

뉴스
작성자
ourfuture
작성일
2018-11-29 17:06
조회
25






노후 협소한 공간 등 재선정 요구…"정부 사업 효율성 높은 장소 선정"























(사진=우리미래 충북도당 준비위 제공)

한범덕 충북 청주시장의 핵심 공약의 하나인 청년허브센터 조성 사업이 시작 전부터 정작 청년들의 반발을 사고 있다.

27일 청주시 등에 따르면 시는 한 시장 공약 사업으로 '청년허브센터'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

실업 대책 등 청년 문제의 종합적 해결을 지원하기 위한 복합 창업 문화 공간을 만들겠다는 것.

최근에는 서문동 옛 상권활성화재단 건물의 4개층, 600여 ㎡를 센터 자리로 확정까지 했다.

상가번영회로 사용하는 2층을 제외한 지하 1층은 공연장과 전시장, 지상 1층은 청년카페 등 커뮤니티 공간, 3층은 사무실과 동아리 등 회의 공간, 4층은 창업공간 등으로 리모델링해 내년 4월 문을 열 계획이다.

문제는 시작도 하기 전부터 장소 선정에 대한 적정성 논란과 함께 재선정 요구까지 터져 나오고 있다는 점이다.

우리미래 충북도당 준비위원회는 27일 시청 정문 앞에서 집회를 열고 "청년허브센터 지정을 전면 백지화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선정과정에서 청년의 목소리는 완전히 배제된 채 시의 잉여 건물이 지정됐다"며 "좁은 공간에 대여 공간을 모두 소화할 수 있을지 회의적이다"고 주장했다.

이어 "노후한 건물이어서 장애인이 이용할 수 있는 엘리베이터도 설치할 수 없다"며 "이는 청년 장애인을 청년에서 소외시키는 비상식적인 결정"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이들은 조만간 청년.장애인단체 등과 연대해 대응하겠다고 경고했다.

이에 대해 청주시 관계자는 "정부의 일자리 조성사업에 선정돼 10억 원의 한정된 예산 속에서 최대한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시 소유 건물을 활용하기로 한 것"이라며 "의견 수렴을 거치지 않았다거나 협소하다는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또 "임대도 추진했지만 여건이 맞지 않았을 뿐"이라며 "청년정책네트워크를 통한 의견 수렴 과정도 거쳤다"고 말했다.

정작 청주지역 청년이 반대하는 청년허브센터 조성 사업이 되는 것은 아닌지 우려가 커지고 있다.

출처 : http://www.nocutnews.co.kr/news/50673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