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뉴스

[FACT TV] 청년단체들 “일몰 코 앞 ‘청년고용촉진 특별법’ 즉각 연장하라”

뉴스
작성자
makeourfuture
작성일
2018-12-19 12:38
조회
60
[영상] 청년단체들 “일몰 코 앞 ‘청년고용촉진 특별법’ 즉각 연장하라”
뉴스일자: 2018년12월19일 12시27분



청년단체들이 19일 국회에 “청년들의 마지막 동아줄이 끊어지고 있다”며 일몰이 12일 앞으로 다가온 청년고용촉진 특별법 연장을 요구했다.


청년참여연대와 청년유니온, 우리미래 등 청년단체들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년고용촉진 특별법은 모든 청년 정책의 모법이고, 일몰로 사라진다면 대한민국엔 청년 정책을 실현할 어떠한 근거도 남지 않게 된다”면서 “국회는 즉각 연장에 나서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임한결 우리미래 공보국장은 “청년에 있어 20대 국회는 역대 최악의 국회”라면서 “민주당과 한국당은 내년도 예산안을 합의하면서 하룻밤 사이에 1,200억 원의 청년 예산을 깎았고, 대신 각당 실세 의원들의 지역구 예산은 1인당 300~500억이 증가했다”며 “여야는 말로만 청년을 걱정하지 말고 입법을 통해 실천하라”고 촉구했다.


김영민 청년유니온 사무처장은 “청년고용촉진법이 일몰로 사라지는 굉장히 황당한 일이 벌어질 뻔했다”면서 “오늘이라도 논의가 시작됐다니 국회는 제대로 논의될 수 있도록 책임을 다해 달라”고 요청했고, 조희원 청년참여연대 사무국장은 “단순히 연장이 그칠 것이 아니라 법에 정해진 공공기관 청년 채용 의무 비율을 현재 3%에서 5%로 확대하고, 이를 300인 이상 민간기업에까지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1545190115-66.jpg


[영상제보 받습니다] 진실언론 팩트TV가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영상을 (facttvdesk@gmail.com)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이 뉴스클리핑은 http://facttv.kr/facttvnews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
 

*기자회견문
<청년고용촉진 특별법> 연장 및 확대 요구 기자회견

국회와 정치권은 언제나 청년을 이야기해왔습니다. “청년의 문제가 심각하다”라고 하지만, 실제로 청년문제와 관련한 법안은 2주후 일몰을 앞둔 「청년고용촉진 특별법」이 유일할 정도로, 실제로 국회가 청년을 위해 실질적으로 한 일은 전혀 없었습니다. 그리고 지난 4일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고용노동소위원회에서는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서 다루고 있는 탄력근로제를 논의해야 한다는 이유로,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의원들이 그나마 하나 있는, 「청년고용촉진 특별법」마저 연장 논의를 막는 일까지 있었습니다.

「청년고용촉진 특별법」은 공공기관과 지방공기업은 매년 정원의 3% 이상씩 청년미취업자를 고용하여야 한다.’는 규정하는 법으로서, 2014년부터 매년 15,000명에서 19,000명에 달하는 청년들에 대한 고용의무를 정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청년고용법으로 말미암아 2014년부터 2017년까지 실제 정부공공기관과 지방공기업의 신규고용율이 4.8%에서 5.9%로 높아졌고, 고용의무 이행기관 비율 역시 72%에서 80%로 상향됐습니다. 따라서 이 법이 개정 연장되지 않아, 일몰로 고용의무가 사라지게 된다면, 청년에 대한 막대한 고용 손실이 생기게 됩니다. 청년의 일자리 문제를 걱정한다는 정치권이 서로에 대한 반대를 위해, 시급한 현안 의제를 뒷전으로 밀려나게 하려 했던 것입니다. 「청년고용촉진 특별법」 연장은, 수많은 청년들의 일자리가 걸린 문제로서 미룰 수 없는 문제입니다.

그리고 「청년고용촉진 특별법」을 단순히 연장하는 데에 그쳐서는 안 됩니다. 더 많은 청년들이 이 법을 통해, 더 질 좋은, 안정적인 일자리를 누릴 수 있어야 합니다. 지난 대선, 심상정 후보와 문재인 후보 모두 「청년고용촉진 특별법」의 연장은 물론, ‘청년의무 할당률을 3%에서 5%로 높이고 적용범위 민간대기업에 확산’을 공약한 바 있습니다. 국회는 「청년고용촉진 특별법」을 연장하는 것을 물론, 더 나아가 청년 의무 할당율을 3%에서 5%로 높이고 적용범위를 민간 대기업에게도 넓힐 수 있도록 해야 합니다. 그렇게 함으로써, 늘 경쟁과 불안정한 고용환경으로 고통 받는 청년들이, 더 좋은 일자리와 안정적 삶을 누릴 수 있도록 해야 합니다.

일자리 파이가 줄어들면서, 청년들을 더욱 더 경쟁에 시달리도록 하는 지금의 대한민국 사회에서, 국회가 해야 할 일은 국가가 청년들의 “최후 고용자” 역할을 할 수 있게 하는 것입니다. 사회에 나서는 어떠한 누구도 실업의 위협을 느낄 일이 없도록 해야 합니다. 「청년고용촉진 특별법」의 적용 비율과 적용범위를 보다 확대하여, 정부가 청년들에게 일자리를 당연하게 줄 수 있도록 압박을 해야 합니다.

여야를 가리지 않고 청년문제 해결을 외치고 있습니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말보다 실천입니다. 이미 국회가 보여준 모습은 청년들을 실망시키기에 충분했습니다. 그러기에, 국회가 더 적극적으로 나서서 「청년고용촉진 특별법」 연장시키고, 의무 할당률을 높이고, 적용범위를 넓힐 것을 요구합니다. 이를 통해, 앞으로 사회에 나서는 청년들에게 보다 더 많은 질 좋은 일자리를 보장 할 수 있도록 하기를 촉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