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당(우리미래) 118호 논평] 생명의 벼랑끝에 서 있는 노동, 멈춰야 한다.+

[미래당(우리미래) 118호 논평] 생명의 벼랑끝에 서 있는 노동, 멈춰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