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당 156호 특별논평] 2020총선, 응답하라 세대교체!

촛불혁명 이후 첫 총선을 앞두고 정치권이 분주하다. 정권심판-야당심판을 두고 벌이는 설전이나, 여야를 가릴 것 없는 ‘청년인재영입’ 이벤트 경쟁이 뜨겁다. 총선 단골 메뉴인 청년러브콜은 미래당도 비켜 가지는 않는다. 복수의 원내정당들로부터 연이은 러브콜이 이어지고 있다. ‘썸’과 ‘밀당’이야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정치의 기술’이자 ‘선거의 묘미’이니 부정할 것만은 아니지만, 창당정신과 시대정신을 되돌아보지 않을 수 없다. 

미래당은 총선 1년을 앞둔 기자간담회에서 ‘총선전략이 무엇이냐?’고 묻는 언론에게 ‘선거제도개혁이 바로 미래당의 첫 번째 총선전략’임을 분명히 밝혔고 성심껏 매진했다. 하지만 1야당의 막장 국회난동과 집권여당의 반개혁 꼼수정치가 초래한 ‘누더기 선거법’ 결과를 보며 촛불개혁-의회정치의 퇴행, 기득권 공생정치의 탐욕을 통감하였다. 

21대 총선은 정권심판도 야당심판 선거도 아니다. 감히 그들에게 심판할 자격이 있는지 묻고 싶다. 지긋지긋한 이념과 진영의 갈라치기에 이젠 신물이 난다. 또한 보여주기식 ‘청년인재영입’은 개혁과 미래의 길도 아니다. 총선용 청년영입이 의회정치에서 성공한 사례가 과연 있는가? ‘청년팔이정치’에 더이상 속지 않을 것이다. 우리의 길은 총선 때 쓰고 버리는 ‘일회용 정치소모품’이 결코 아니다. 

오직 ‘세대교체’가 답이다. 기득권 정치세력을 바꾸고, 국회특권을 바꾸고, 대한민국의 미래를 바꾸는 출발점이자 원동력이 바로 ‘정치세대교체’다. 새로운 정치세대는 탄핵당한 유령정당은 물론이거니와 ‘불공정과 불평등이 합법화된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일조한 586 정치엘리트 기득권을 향해서도 당당히 미필적 고의의 책임을 묻고자 한다. 정치민주화에 기여한 공이 경제민주화 실패에 대한 면죄부가 될 수는 없다. 나아가 대화의 물꼬를 막는 ‘꼰대정치’ ‘라떼정치’는 새 시대의 정치가 아니며 소통과 공감이 새로운 정치세대의 민주주의다. 우리 함께 펭수를 배우자. 

미래당은 21대 총선에서 3가지 물음에 답하고 행동할 것이다. 촛불정부는 촛불개혁을 했는가? 20대 국회는 촛불개혁에 응답했는가? 정치권은 청년문제를 해결했는가? 지난 3년 촛불정부의 일자리·부동산·교육 개혁은 제자리걸음이거나 더욱 악화되었다. 20대 국회는 역사상 최악의 무능과 폭력 국회였다. 헬조선과 스카이캐슬에 지쳐 더 이상 대리정치를 거부하는 청년세대의 정치세력화 봇물이 터져나오고 있다. 

미래당은 21대 총선의 시대적 과제를 ‘정치세대교체의 원년’으로 선언하며 다음을 밝힌다. 

첫째, 21대 총선은 ‘여야심판’이 아닌 ‘국회심판’ 선거로서, 그 답은 ‘정치세대교체’에 있다.

둘째, ‘정치세대교체’는 미래당의 창당정신이자, 국민과 청년세대의 요구에 대한 응답이다.

셋째, 미래당은 ‘세대교체를 위한 선거연대’와 ‘청년세대의 정치세력화’에 뜻을 모을 것이다. 

인류 역사와 한국정치사에서 ‘세대교체’ 없는, 본질적이며 지속가능한 ‘정치개혁’을 본 적 있는가? 10대 환경운동가, 20대 국회의원, 30대 총리, 40대 대통령처럼 전 세계가 정치세대교체 열풍으로 뜨겁다. 한국에서도 경제사회문화 모든 영역에서 광범위한 세대교체 바람이 불어오는데, 오직 정치권만이 북풍한설, 무풍지대다. 

이젠 바야흐로 때가 되었다. 세대교체로 국회를 바꾸고 정치를 바꾸고 미래를 바꾸자. 20대 총선에서 청년정당 미래당이 그 길에 앞장설 것이다. 우리 함께 정치를 바꾸자. 우리의 미래를 우리가 바꾸자!

2020년 1월15일 
청년정당 미래당

  • Sign up
Lost your password? Please enter your username or email address. You will receive a link to create a new password via email.

로그인하세요.

또는    

계정 내용을 잊으셨나요 ?

Create Accou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