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청년정당 미래당, 비례연합정당 관련 “개혁세력이 공통의 해법 찾아야”

청년정당 미래당, 비례연합정당 관련 “개혁세력이 공통의 해법 찾아야”

청년정당 미래당은 6일 오전 9시 20분에 국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치개혁연합’의 비례대표용 연합정당에 대하여 개혁세력이 공동의 해법을 찾을 수 있도록 당력을 모으겠다고 밝혔다.

오태양 미래당 공동대표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중앙선관위마저 (미래한국당에) 합법성을 부여함으로써 더 이상 윤리적 비난이나 법적 대응으로는 이것을 되돌릴 방법도 불가능해져 가고 있다. 21대 국회를 구성할 총선이 불과 40여일 앞둔 시점에서, 이제는 정치적 대응과 해법이 필요하고, 이를 위해 개혁세력 선거연대의 필요성이 요구되고 있다.”고 밝혔다.

오태양 공동대표는 비례연합정당 참여 여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대해서 “비례연합정당 참여 관련해서 전 당원 여론수렴 과정을 거쳤다. 미래당 당원들과 힘을 모은 선거법 개정의 취지가 퇴행하는 것을 막아야 하고, 21대 총선에서는 다당제 문이 열려야 한다.”며, “이를 위해서는 개혁세력 연대가 열려야 한다는 여론을 당원분들이 모아 주셨다”고 밝혔다. 아울러 오 대표는 “선거연합에 참여할 지에 대해서는 최종결론을 내린 것은 아니고 (정치개혁연합) 원로 분들 찾아 뵙고 말씀 나누는 과정에서 저희 선택이 있을 것이다.”라며, 빠르면 오늘 오후에 정치개혁연합 원로 분들과 만남을 가질 것으로 예상을 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또한 오 대표는 정의당에 대한 기자의 질문에 대해서 “정의당 측에서 미래당에 제안하는 내용은 쉽게 말하면 정의당을 중심으로 한 선거연대를 하자는 취지가 강하다.”며, “하지만 현재의 상황은 특정 정당이나 특정 정치세력의 힘으로 돌파할 수 있는 국면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이것이 시민사회 원로들의 제안이었고. 특정정치세력이 주도하는 선거연합이 아니라 개혁정치세력이 함께 모여서 연대의 힘을 모을 수 있는 방식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의당도 (정치개혁연합) 원로 분들의 이야기에 동의하신다면 정의당 중심이 아니라 함께 논의 테이블에 앉아서 대응방안을 모색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오 대표는 민주당에 대한 기자의 질문에 대해서 “저희가 알기로 민주당도 오늘 9시 30에 선거대책위를 통해서 선거연합에 대한 일정한 입장표명과 메시지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민주당이 어떤 입장 표하는 지와 상관없이 저희는 저희의 입장을 마련해 갈 것이다. 1차적으로는 이러한 선거법 개정의 파행이 일어난 것에 대해서는 집권 여당인 민주당이 책임이 크다. 민주당이 책임의식을 가지고 있다면 선거연대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야 하고 민주당이 또 다시 기득권을 표출하는 쪽으로 나온다면 그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민주당이 기득권을 내려놓을 때 이 선거연대는 가능하다.”고 일침을 했다.

로그인하세요.

또는    

계정 내용을 잊으셨나요 ?

Create Accou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