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우리미래 충북도당 3호 논평] 수해에 상처 입은 충북도민 두 번 울리는 도의원들 강력히 규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