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우리미래 충북도당 2호 논평] 잔인한 제로섬 게임, 상생 논의 실종된 ‘이마트 트레더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