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우리미래 21호 논평] 또 다른 김 군을 떠나보낼 순 없다.